본문 바로가기

Lee Kun-Yong 이건용 : Bodyscape

Exhibition Details

Lee Kun-Yong 이건용 : Bodyscape
Sep 8 - Oct 31, 2021

Artist

Lee Kun-Yong

*한국어 안내는 하단의 'Read More'를 클릭하세요. 

Gallery Hyundai presents Bodyscape, a solo exhibition by Lee Kun-Yong (b. 1942), from September 8 to October 31. Lee Kun-Yong is considered a master of Korean experimental art. Adopting a unique methodology that he referred to as “logic,” he attempted an artistic interpretation of and communion with the chaotic South Korean political and social situation at the time, all while constantly posing the question, “What is the essence of art?” The themes that connect this broad-ranging artistic oeuvre are “the body,” “place,” and “relationships.” In his work, Lee has consistently incorporated his own body, the places in which his work is produced and displayed, and a message of “relation” that connects that work with its viewer. The Bodyscape series reflects the essence of Lee Kun-Yong’s ideas and his original aesthetic concerning the body, place, and relationships.

Continuing from 1976 to the present, the Bodyscape series is a subversive form of painting work with few precedents in world art history. It is revolutionary in the way it upends perceptual relations based on the production of paintings in the traditional sense. Boldly abandoning the traditional painting approach of looking directly at the canvas and using the hand to express concepts and ideas from the head, Lee instead reflects as an artist on the essence of the act of “creating images.” The subversiveness in terms of the history of painting continues on into a subversion of “systems” and “mechanisms of control.” Lee’s ascetic experiments with constraining his own everyday act of painting as an artist was an ironic form of self-expression for someone who had lived through South Korea’s military dictatorship during the 1970s. He would later recall, “Subverting mechanisms of control was the only way for me to express, represent, and inscribe myself within those altered spaces of lives, where systems and authority had appropriated and invalidated public discursive capabilities.”

The solo exhibition Bodyscape at Gallery Hyundai offers a vivid look at the flexible, sometimes wild marks left by the body of a veteran artist now in his eighties. The strict controls and element of chance in the creation process result in both clashes and harmonies, producing an even richer and more colorful banquet of painterly colors and expression. On the first floor, the artwork is based on the “76-1” methodology: standing behind the canvas, the artist produced lines naturally through up-and-down motions where his hands could reach, with paints trickles down in different colors over the canvas. The second floor features “76-2” works, where the artist stood with his back to the canvas and drew lines in every direction without being able to see, leaving a blank space only where his own body was. Also on the second floor are “76-3” works, where the artist stood beside the canvas, alternating directions from left to right as his rounded lines came together to form something resembling a heart shape. The same floor includes a large work in which the “76-2” and “76-3” methods come together over a single canvas measuring more than five meters across. In the basement gallery, viewers can encounter new works produced in all nine of the Bodyscape methodologies, along with videos documenting the creation process. Since their first emergence in the 1970s, Lee Kun-Yong’s contemplations and explanations of the body, place, and relationships remain very much an ongoing process.

갤러리현대는 이건용(b. 1942)의 개인전 《Bodyscape(바디스케이프)》를 9월 8일부터 10월 31일까지 개최한다. ‘한국 실험미술의 거장’, 이건용. 작가는 ‘논리’라는 자신만의 방법론을 통해 한국의 혼란한 정치·사회적 상황에 예술적 해석과 소통을 시도하는 한편, ‘미술의 본질은 무엇인가’를 끊임없이 질문했다. 그의 폭넓은 작품 세계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신체, 장소, 관계다. 작가는 자신의 ‘신체’와 작품이 전시되는 ‘장소’, 그리고 그것을 바라보는 관람객으로 이어지는 ‘관계’의 메시지를 늘 작품에 녹여 냈다. <Bodyscape> 연작에는 신체, 장소, 관계에 대한 이건용만의 독창적 미학과 사유의 정수가 담겼다.

1976년부터 현재까지 지속된 <Bodyscape> 연작은 세계 미술사에서 유래를 찾기 어려운 ‘전복의 회화’다. <Bodyscape> 연작은 전통적 의미의 회화 제작에 따르는 인식 관계를 혁명적으로 전복한다. 그는 화면을 눈으로 마주하고 머리의 생각(개념과 아이디어)을 손으로 옮겨 그리는 전통적인 회화 방법론을 과감하게 폐기하며, 미술가로서 ‘그리는’ 행위의 본질이 무엇인가를 성찰한다. 회화사적 전복성은 체제, 통제의 매커니즘의 전복으로도 확장된다. 화가로서의 일상적 행위인 그리기의 방법을 제한하는 금욕적 시도는, 1970년대 군부 독재 시절을 지나온 작가의 역설적인 자기표현이기도 했다. 그는 “체제와 권력이 공공의 담론적 역량을 전유하고 무효화시킨 변질된 삶의 공간에서 나를 표현, 표기하는 방법과 각인시킬 수 있는 유일한 길은 통제의 메커니즘을 전복하는 길”이었다고 회고한다.

갤러리현대의 개인전 《Bodyscape》에서 팔순을 넘긴 노장의 신체가 남긴 유연하며 때로는 격렬한 몸짓의 흔적을 생생하게 확인할 수 있을것이다. 제작 과정의 엄격한 통제와 우연성의 개입이 충돌과 조화를 동시에 이루며, 더욱 다채롭고 풍성한 회화적 색감과 표현의 향연이 펼쳐진다. 전시장 1층에서는 화면의 뒤에서 손이 닿는 영역만큼 상단에서 하단으로 자연스럽게 선이 그어지고 색색의 물감이 화면 위에서 결합해 흘러내리는 ‘76-1’, 2층에서는 화면을 보지 않고 등지고 서서 사방으로 선을 그으며 작가의 신체 부분만을 여백으로 남는 ‘76-2’와 화면 옆에 서서 왼쪽과 오른쪽으로 방향을 바꿔 남긴 둥근 선의 조합이 ‘하트’를 연상시키는 ’76-3’이 한 장소에 놓인다. 또한 ‘76-2’와 ‘76-3’이 한 화면에서 만나는 대형 작품도 공개된다. 지하 전시장에는 <Bodyscape>의 아홉 연작이 모두 신작으로 제작되어 최초로 한 자리에서 공개된다. 이번 전시를 맞아 제작된 아홉가지 연작의 제작 과정을 담은 영상도 함께 감상 할 수 있다. 1970년대 시작된 이건용의 신체-장소-관계에 관한 사유와 탐구는 언제나 현재 진행형이다.

Share

Selected Works

Installation Views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