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ang Seung Lee

“my work comes from the desire to challenge the narrow perspective of the biased and first-world-oriented timeline of history, and it speaks about the potential to intervene in ordered systems as manifested in the form of visual marks, traces and index.” - Kang Seung Lee

Kang Seung Lee is a multidisciplinary artist who was born in South Korea and now lives and works in Los Angeles. Lee’s work places emphasis on marginalized individual experiences and personal histories challenging singular mainstream history/knowledge, which is often narrow, biased and first-world oriented. By researching, rediscovering, and appropriating images and texts from public and private archives such as art/artifact collections, publications, libraries and various queer archives, etc., his work allows for alternative personal voices and counter-narratives to emerge. His work frequently engages in the legacy of queer histories, particularly when they intersect with art history — subjects of his previous projects include Tseng Kwong Chi, Peter Hujar, Martin Wong, Derek Jarman, Goh Choo San, Robert Mapplethorpe and Joon-soo Oh. Primarily realized in labor-intensive media such as graphite and colored pencil drawings, embroidery, tapestry and ceramics, his work suggests a re-emphasization and re-imagination of various historical events, such as the AIDS epidemic and the 1992 Los Angeles Uprising. Lee often collaborates with artists and activists from diverse communities by organizing projects that reflect values of participation, education and shared experience of art.  

Kang Seung Lee received his M.F.A from the California Institute of the Arts, USA. Lee has had solo exhibitions at One and J. Gallery, Seoul, South Korea (2018); Artpace San Antonio, TX (2017); Commonwealth and Council, Los Angeles, CA (2017, 2016); Los Angeles Contemporary Archive, Los Angeles, CA (2016); Pitzer College Art Galleries, Claremont, CA (2015); Centro Cultural Border, Mexico City, Mexico (2012). Selected group exhibitions include No Space, Just A Place: Heterotopia (Daelim Museum, Seoul, 2020); Looking for Another Family: an MMCA Asia Project 2020 exhibition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in Seoul, 2020); Solidarity Spores (Asia Culture Center, Gwangju, 2020); Touching History: Stonewall 50 (Palm Springs Art Museum, CA, 2019); Altered After (Participant Inc, New York, 2019); A Person Who Loves (Canton Gallery, Guangzhou, China, 2018); Reconstitution (LAXART, Los Angeles, CA, 2017); Luck of the Draw (DiverseWorks, Houston, TX, 2017); De la Tierra a la Tierra (Centro Cultural Metropolitano, Quito, Ecuador, 2016); Pardon My Condition (Art Center College of Design, Pasadena, CA, 2014); and ART ON PAPER 2012 (Weatherspoon Art Museum, Greensboro, NC, 2012). Lee is the recipient of the CCF Fellowship for Visual Artists (2019), the Rema Hort Mann Foundation grant (2018), and Artpace San Antonio International Artist-in-Residence program (2017). His work has been reviewed and featured in Artforum, The New York Times, Frieze, New York Magazine, artnet, LA Weekly. Lee will participate in the upcoming 13th Gwangju Biennial entitled Minds Rising, Spirits Tuning. that has been rescheduled to open in 2021. Lee will also hold a solo exhibition with Gallery Hyundai in 2021. 

“나의 작품은 역사 연대기의 편향되고 1세계 지향적인 좁은 관점에 도전하려는 열망에서 출발한다. 작품은 시각적 표시, 흔적, 색인 등의 형태를 지니며, 질서 있는 체계와 목록들에 개입할 가능성에 관해 이야기한다.” - 이강승

이강승은 한국의 서울에서 태어나 현재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거주하며 활동하는 다학제적 예술가이다. 그는 1세계-백인-남성-이성애 중심으로 서술된 주류 역사에 도전하고, 그 역사 속에서 배제된 소수자의 서사를 새롭게 발굴해 가시화하는 작업을 전개해왔다. 작가는 역사학자처럼 공공 및 민간 아카이브(미술/공예품 컬렉션, 미술대학 도서관, LGBTQ 아카이브 등)를 조사 및 발굴하고 연구한다. 이러한 집요한 탐구 과정에서 특수한 사건(에이즈 대위기, LA 폭동 등)과 인물(로버트 메이플소프, 피터 후자, 마틴 웡, 데릭 저먼, 쳉퀑치, 고추산 등의 예술가부터 오준수 등의 게이 인권운동가까지)에 관한 자료를 재발견한다. 이강승은 이들에 관한 아카이브를 흑연과 색연필 드로잉, 금실 자수, 태피스트리, 도자기, 직물 조각, 네온 작업 등 작가의 몸을 통해 완성되는 노동집약적 매체로 전유함으로써 역사를 새롭게 쓰고 상상하는 대안적인 방식을 제안한다. 작가는 작품 제작에 인종, 성적 지향, 출신 등이 다양한 동료 미술인을 협업자로 초대하는데, 이들은 새로운 서사를 쓰는 일에 동참하면서 또 다른 학습의 기회를 갖게 된다. 때문에 이강승이 작품을 제작하는 과정과 도출된 결과물은 참여와 교육, 공유의 가치가 반영된 큐레이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서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

이강승은 캘리포니아 예술학교에서 예술석사학위를 받았다. 원앤제이갤러리(서울, 2018), 아트페이스(산 안토니오, 2017), 커먼웰스 & 카운실(로스앤젤레스, 2017, 2016), 로스앤젤레스 컨템포러리 아카이브(로스앤젤레스, 2016), 피처 칼리지 아트 갤러리즈(클레어몽트, 2015), 센트로 컬추럴 보더(멕시코 시티, 2012) 등의 갤러리와 기관에서 개인전을 개최했다. 《이 공간, 그 장소: 헤테로토피아》(대림미술관, 2020), 《MMCA 2020 아시아 프로젝트: 또 다른 가족을 찾아서》(국립현대미술관 서울, 2020), 《연대의 홀씨》(국립아시아문화전당, 2020), 《Touching History: Stonewall 50》(팜 스프링즈 아트 뮤지엄, 2020), 《Altered After》(파티시펀트 Inc, 2019), 《A Person Who Loves》(캔톤 갤러리, 2018), 《Reconstitution》(LAXART, 2017), 《Luck of the Draw》(DiverseWorks, 2017), 《De la Tierra a la Tierra》(Centro Cultural Metropolitano, 2016), 《Pardon My Condition》(Raymond Gallery, Art Center College of Design, 2014), 《ART ON PAPER 2012》(웨더스푼 아트 뮤지엄, 2012) 등 다수의 기획전에 참여했다. CCF 비주얼 아티스트 펠로우쉽(2019), 레마 호트 만 재단 지원금(2018), 아트페이스 산 안토니오 국제 레지던스 프로그램(2017)을 수상했다. 《아트포럼》, 《뉴욕 타임즈》, 《프리즈》, 《뉴욕 매거진》, 《아트넷》, 《엘에이 윅클리》 등의 주요 매체에 작가와 작품 세계가 소개되었다. 2021년 13회 광주비엔날레 《Minds Rising, Spirits Tuning》에도 참여한다. 갤러리현대는 2021년 이강승의 새로운 개인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Share

Selected Works

Exhibitions

Stories

For further information on Kang Seung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