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im Sung Yoon

Kim Sung Yoon

Download

Connect

Kim Sung Yoon’s (b. 1985) recent works focus on the still life painting genre allowing him to connect emotionally with objects pushed out of the mainstream. In a way, this is also the case for an outdated genre in today’s contemporary art world. Recent series of works focus on diverse subjects such as a 19th century homage to John Singer Sargent depicting contemporary figures in older Olympic sport contests or presenting his favorite artists as zombies in hypothetical situations. Each a bold and refreshing output via appropriation, collaboration and recontexualization.

In a continuation of his practice utilizing art historical archives as the foundation of his creative pursuits, his most recent works reinterpret the meaning of the flower still life genre in a contemporary context. Certain works reproduce Édouard Manet’s flower still life paintings made by the artist during his later bedridden years. By modulating the overall tonality using only black and white, Kim adds solemnity in an homage to Manet’s late works while simultaneously capturing the temporal space between life and death. Other are influenced by the lavish and extravagant styles of the 17th century Dutch masters. In these works, Kim re-arranges flowers from different seasons via images culled from the internet (what he terms “Google arrangements”) and digitally placing them into ceramic vases crafted by his artist colleagues adding another contemporary element to the genre. In other works, the artist fills the frame with the colors of corporate logos from the glass food containers that were used as props to hold the flowers as used by his family. By inverting the placement of the logos, the symbolic face of capitalism, at the bottom center of the frame the artist is willing to invert traditional values and add a sense of kitschiness to the work while at the same time celebrating aspects of ordinary life.

김성윤(b.1985)은 고전적인 기법을 활용하여 구상회화를 제작한다. 그의 이전 개인전 AUTHENTIC, Athlete, DEAD MAN, Arrangement을 통해 살필 수 있듯이 그는 그린다는 것에 천착하며 회화 작가가 봉착하는 현실의 문제들을 직면해 왔다.

2011, 2014년 두 번의 개인전 AUTHENTIC과 Athlete을 통해 작가는 19세기 부유층의 초상화를 제작하였던 인물화가 존 싱어 사전트(John Singer Sargent, 1856-1925)의 기법을 인용하여 근대 올림픽에 출전한 선수들의 인물화를 제작하였다. 이 작업을 위해 작가는 근대 올림픽 아카이브에 근거하여 올림픽 참가선수들의 복장 및 소도구를 제작하고, 그것을 사진 촬영한 후, 19세기 말 인물화가의 기법으로 작품을 탄생시켰다. 시간을 교차편집하는 이와 같은 작업방식은 비록 작가가 기법적인 면에서 독자적인 특성을 드러내지 않고자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작가의 기발한 상상력 – 즉, 19세기 부유층의 초상화가로 유명했던 존 싱어 사전트가 유사한 시기 근대 올림픽에 참가하였던 올림픽 종목 선수를 그렸다면? -과 그것을 실현하기 위한 방법론적 모색을 통해 ‘김성윤식 특성’을 형성하였다.

2019년 갤러리현대에서 열린 개인전 Arrangement에서는 ‘화가가 꽃을 꽂는 세가지 방법’이라는 큰 틀 아래 꽃 그림이 가지는 의미를 작가의 시선으로 재해석한 신작 47점을 선보였다. 전시에서 그의 작품들은 지금 왜 다시 꽃 그림인가라는 의구심을 넘어 이들 장르가 미술사 속에서 쌓아온 관행과 소통 방식, 역사를 모티브 삼아 동시대의 삶의 궤적과 일상을 살필 수 있게 하였다. 이와 더불어 작가는 아무리 기술이 발달한 시대라도 손을 이용하여 작품을 제작하는 과정이 담지하는 즐거움을 통해 무엇을 왜 어떻게 재현할 것인가에 답하였다.

Share

Selected Works

Exhibitions

Stories

For further information on Kim Sung Y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