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2015. 5. 8 조선일보] 문경원&전준호 _ 미래 인류의 생존자, 과거 문명을 마주하다

[2015. 5. 8 조선일보] 문경원&전준호 _ 미래 인류의 생존자, 과거 문명을 마주하다

[한국관 문경원·전준호 영상作]
실내외 경계 허문 작품에 호평


'세계 최고(最古)·최대 미술 축제'인 베네치아 비엔날레의 첫 한국인 수상자는 비디오 아티스트 백남준(1932~2006)이다. 1993년 독일관 대표로 황금사자상을 거머쥔 그는 베네치아 시장에게 제안을 했다. "마지막 남은 국가관을 한국에 준다면 남북 공동 첫 전시를 할 수 있다." 중국 등 6개국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결국 마지막 국가관은 한국 차지가 됐다.

올해 이 한국관이 20주년을 맞았다. 한국관 대표 작가인 문경원·전준호, 이숙경 커미셔너가 참여한 전시에 관객 발길이 계속 이어졌다. 7개의 비디오 채널 작품 '축지법과 비행술'. 한국관의 역사와 미래, 건축적 특징을 완성도 있게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2015.05.08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