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s 리스트보기 썸네일보기 Current Upcoming Past Window Gallery

  • 화조도
  • 화조도
  • 화조도
  • 화조도
  • 화조도
  • 화훼도
  • 낙도
  • 화접도
  • 연화모란도
  • 화조도
  • 모란도
민화, 현대를 만나다: 조선시대 꽃그림
2018.7.4~8.19
신관,본관,두가헌

갤러리현대는 조선시대 화조도의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민화, 현대를 만나다: 조선시대 꽃그림》 전시를 개최한다. 화조도는 19세기 후반부터 성행했던 민화 중에서도 가장 대중적으로 사랑 받았던 장르로서 현실과 이상세계를 넘나드는 꽃과 새의 이미지 속에 특유의 밝고 따듯한 정서를 담아낸다. 또한 자유로운 구성 속에 꽃으로 형상화된 사랑, 부귀영화, 행복의 염원은 순수하면서도 강렬한 색채로 드러난다. 이번 전시는 화초도, 화초영모도, 모란도, 연화도, 꽃자수 작품 등으로 구성되며 독자적인 조형언어와 색채미학을 가진 조선시대 민화의 예술적인 우수성에 주목하고 동시에 현대의 시각을 통해 재해석 되는 민화의 아름다움에 대해 다룬다.

화조도에 대한 옛 민중들의 애정은 작품의 소재인 꽃에서 비롯된다. 화조도 속 꽃의 이미지에는 화가들의 솔직하고도 다양한 삶의 이야기와 그들의 정서와 감성 등이 자유로이 녹아있어, 보는 이에게 공감을 일으키며 위로를 주었다. 또한 모란의 화려함이 가지는 장식성이나 매화의 소박함이 주는 따뜻한 느낌과 같이 각각의 꽃이 지닌 고유의 매력은 그림의 소재로는 물론 옷, 수저집, 보자기 등 생활용품의 문양으로도 응용되었다. 화조도의 또 다른 매력은 형식적인 면모에서 드러난다. 화조도 속 꽃의 형태는 형식이나 격식에 얽매이지 않은 채 현실과 이상세계 중간의 존재로 자유롭게 표현되어, 단순히 자연을 ‘재현’하는 것이 아닌 작가의 창의적인 의도와 생각이 풍부히 담겨있음을 알 수 있다. 꽃의 독창적인 재현은 색채와 그 색채의 조합으로 인해 한층 더 심화되며 선조들의 뛰어난 미의식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자연에서 취한 미묘한 색들은 오방색과 어우러져 환상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며 꽃과 새의 감각적인 묘사를 가능케 한다.

이번 전시는 갤러리현대와 예술의전당의 공동 주최로 2016년에 개최된 《조선 궁중화∙민화 걸작전 – 문자도∙책거리》 전시에 이어 두 번째로 기획된 대규모 민화기획전이다. 2016년 전시가 민화의 대표적인 장르 중 하나인 책거리의 세계적인 가치를 조명했다면, 이번 전시는 우수한 화조도들을 한데 모아 전시함으로써 보편적이며 대중적인 꽃이라는 소재에 주목해 조선시대 꽃그림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바꿈과 동시에 민화가 관람객들에게 좀 더 친숙하게 다가가고자 한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구글공유하기 Pin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