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환기 리스트보기 슬라이드보기

  • 03-Ⅶ-71
  • 무제
  • 무제 10-Ⅳ-68 #10
  • 10만개의 점
  • 플룻 솔로Ⅰ 11-Ⅲ-68
  • 아침의 메아리 04-Ⅷ-65
  • 항아리
  •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16-Ⅳ-70 #166
  • 무제 05-Ⅱ-70 #144
  • 무제
  • Untitled
  • Untitled

수화 김환기 선생님은 한국 추상미술의 제1세대로서 세련되고 승화된 조형언어로 한국적 서정주의를 바탕으로 한 고유의 예술 세계를 정립하여 한국을 비롯, 현대 미술의 중심지인 파리와 뉴욕으로까지 그 이름을 알렸다. 그는 1930년대 후반 경부터 가장 전위적인 활동의 하나였던 추상미술을 시도, 한국의 모더니즘을 리드하였으며 현대적이고 절제된 조형언어를 바탕으로 이룩한 그의 정서세계는 50년대에 이르러 산, 강, 달 등 자연을 주 소재로 더욱 밀도 높고 풍요로운 표현으로 한국적 정서를 아름답게 조형화 하였다. 그의 예술은 56년부터 59년까지 약 3년 간의 파리시대와 상파울로 비엔날레에서 수상한 해인 63년부터 작고한 74년에 이르는 뉴욕시대에 가장 왕성한 활동을 보여주었는데, 파리시대와 서울시대를 포함한 50년대까지 그의 예술은 엄격하고 절제된 조형성 속에 한국의 고유한 서정의 세계를 구현하였으며, 60년대 후반 뉴욕시대에는 점, 선, 면 등 순수한 조형적 요소로 보다 보편적이고 내밀한 서정의 세계를 심화시켰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구글공유하기 Pin It